0

패러다임시프트: ‘또뮤니티’가 아니라 ‘The Community’

패러다임시프트: 또뮤니티가 아니라 The Community 사견이지만 VC 심사역을 하면서 제일 듣고 싶지 않은 단어를 꼽자면, ‘커뮤니티’와 ‘SNS’입니다. 나중에 이 서비스가 어떻게 진화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 이 둘인 경우에 특히 그렇습니다. 무엇보다 성공한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

0

해치랩스: 누가 웹3의 미래를 묻거든

통상 빌보드 차트에서 단숨에 1위가 된 음원을 핫샷데뷔(hotshot debut)라고 표현합니다. 이 단어만큼 웹3(Web3)에 잘 어울리는 말이 없는 것 같습니다. 2020년과 21년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를 가장 뜨겁게 달군 화두로, 그야말로 핫샷데뷔한 웹3. 현 시점에서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오픈된 구조의 인터넷, 혹은 이를 가능하게 하는 [...]

0

열매컴퍼니: 전문가 창업의 좋은 예

창업에는 한계가 없습니다. 창업자가 해당 영역의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모든 분야에서 챔피언이 될 수 있습니다.한 우물을 파며 형성된 고정 관념이 혁신의 장애물로 작동하기도 하고요. 그렇다면 ‘전문가 창업’은 어떤 경우에 가장 효과적일 수 있을까요? 문제의 ‘발견’과 ‘해결’이라는 [...]

0

아이오푸드: 브랜드의 탄생

하나의 브랜드가 만들어지는 과정은 생각보다도 어렵습니다. 신생 브랜드가 투자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창업자의 영감과 크리에이티브를 투자자에게 전달하는 과정부터 어렵습니다. 정도의 문제일 뿐, 투자자는 계량화된 수치 혹은 명백한 논리에 기반해 의사결정하길 원하는 존재입니다. 투자자들은 이러한 ‘과학적 방법’에 기대고 있는 반면, [...]

0

부스터스: 선수들이 찾은 궁극의 기회

에코마케팅이라는 건실한 상장사가 있습니다.  지금은 효율적인 인수합병과 전략적 투자를 통한 ‘비유기적 성장’의 모범적인 사례로 언급되는 중견 기업이지만, 상장을 준비하던 때만 해도 시장의 관심이 크지는 않았는데요.진동마사지기로 유명한 자회사 브랜드 ‘klug’이 이끄는 놀라운 실적(연매출 52억 -> [...]

0

엘박스: 여전히, 고객 중심

굴지의 로펌 김앤장에서 글로벌 사모펀드 자문을 수행하던 변호사 이진 대표님은 창업을 준비하기 위해 자비로 미국 유학을 떠났습니다.   모든 변호사들이 불편해하는 문제가 업무효율성을 저해하고 더 나아가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야기하고 있음을 절실히 느꼈고, 이를 해결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이진 대표님이 생각했던 문제는 [...]

0

비엘큐: 속도전

48시간. 가전제품 전문 커머스 플랫폼 테스트벨리를 운영하고 있는 비엘큐 최초 미팅부터 투자 의결까지 걸린 시간입니다. (불필요한 페이퍼웍과 프로세스가 없어 신속하게 결정할 수 있는게 저희 BASS 구조이자 특징임에도) 이례적인 속도였습니다.  명료한 가치 제안, 확고한 펀더멘털, 대표님의 사업에 대한 깊고 진지한 고민과 [...]